Search
  • young kim

[한방 칼럼] 어깨 ( Shoulder )


어깨의 의학적 구조, 특징 어깨관절은 기능상 인체의 관절 중에서 가동 범위( Range of Motion)가 가장 큰 관절이지만 또한 그렇기 때문에 가장 불안정한 구조를 가진 관절이기도 합니다. 어깨관절은 쇄골과 견갑골, 상완골이 모여 이루어지는데, ‘어깨가 아프다’ 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이 견관절 자체의 통증과 이 주위에 붙어있는 여러 근육들의 통증을 포함하게 됩니다. 오십견 이란? 예전에 나이 50세 정도가 되면 많이들 앓는 병이라 해서 ‘오십견’이란 이름이 붙여진 건데요. 반드시 50대만 앓는 병은 아닙니다. 어깨 관절은 ‘관절낭’이라는 주머니 처럼 생긴 조직으로 감싸져 있고 그 안에 관절이 부드럽게 움질일수 있도록 윤활유 역할을 하는 ‘활액’이 들어 있습니다.이 견관절을 감싸고 있는 ‘관절낭’에 퇴행이 와서 이 관절낭이 견관절에 들러붙어버린 상태를 말하며 ‘유착성 관절낭염’이 정식 명칭입니다. 영어로는 어깨가 굳어 버렸다고 해서 일반적으로 ‘frozen shoulder’ 라고 표현합니다.대표적인 증상은 어깨관절의 가동범위가 현저히 줄어드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오른쪽 어깨에 ‘오십견’이 왔을 경우, 정상적인 왼쪽 어깨와 비교할 때 움직일 수 있는 가동 범위가 현저히 줄어들게 됩니다. 앞쪽으로, 옆쪽으로, 등 뒤쪽으로 팔의 가동범위가 눈에 띄게 줄어들게 되고, 심하면 통증으로 인해 밤에 잠을 자기도 힘들어 집니다.


관절낭이 관절에 들러붙어 버려서 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찢기는 듯한 심한 통증을 호소하게 됩니다. ‘오십견’을 겪어 보신 분 들 중에서 “몇 년 고생하다가 어느 날 부턴가 나도 모르게 괜찮아지더라” 라고 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처럼 ‘오십견’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시간이 지난 후 스스로 회복되는 경우가 다수 있긴 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팔을 정상적으로 올릴 수 없게 되는 심각한 후유증이 남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오십견’을 치료해야 할까요? ‘오십견’은 스스로 치료할 수 있는 병입니다. 하지만 반드시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확실히 ‘오십견’이 맞는지? ‘회전근개 파열’이나 기타의 다른 질환이 아닌지? 를 정확히 확인한 후에 치료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어깨통증 질환들은 증상이 서로 유사해서 잘못된 판단으로 잘못된 치료를 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입니다. 일단, 전문가의 진단이 ‘오십견’ 이라고 확실해 졌다는 전제 하에, 이제부터 마음을 굳게 먹고 자가 치료를 시작하시면 됩니다. ‘오십견’의 치료에는 극심한 통증이 뒤따르므로 굳은 의지가 필요합니다. 제한된 가동 범위를 조금씩 늘려 나가는 방법으로서 들러붙어 버린 관절낭을 조금씩 조금씩 분리 시켜 나가는 것입니다. 만일 한 쪽 팔이 어느 방향으로, 어느 각도 이상 올라가지 않는다면, 아파도 참고 매일 조금씩 더 올리는 운동을 합니다. 이렇게 꾸준히 지속한 결과, 들러붙어 있던 것들이 모두 떨어져 분리가 되고, 아픈 팔이 나머지 정상인 팔과 비교했을 때 가동범위가 서로 같아지게 된다면, 이제 완치가 된 것입니다. 다시 말씀 드리면 ‘오십견’은 ‘방치해도 되는 병’이 아니라, 적극적인 본인의 의지로, 스스로 치료가 가능한 병인 것입니다. 어깨가 아프고 팔을 올리기 힘들다면 모두 ‘오십견’ 인가? 대표적인 견관절 통증 질환으로는 ‘오십견’ 말고도 ‘회전근개 파열’이 있습니다.

회전근개’는 영어로는 ‘ Rotator cuff ‘ 라고 하며 견갑골과 어깨관절 주위에 붙어 있는 4개의 근육을 말하는데 팔의 회전운동을 담당하는 근육들입니다. 이 ‘회전근개’가 찢어지는 손상을 입으면 이를 ‘회전근개 파열’이라고 하는데 ‘오십견’과 아주 비슷한 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여기서 반드시 주의 하셔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증상이 비슷하다고 해서 ‘회전근개 파열’을 ‘오십견’으로 잘못 판단하고, 위에서 언급한 ‘오십견’ 자가 치료를 시도한다면 ‘파열’(찢어짐)이 더욱 심해지게 됩니다. ‘회전근개 파열’은 ‘오십견’과는 완전히 다른 개념이며, 치료방법 또한 완전히 다릅니다. ‘회전근개 파열’은 자가치료가 불가능하며 전문가의 치료가 필수입니다. 예를 들어 설명드리면, ‘오십견’일 경우는 앞에서 언급한 대로 아파도 참고, 팔을 최대한 더 올려 주고, 스트레칭을 열심히 해주어야 치료가 되지만, ‘회전근개 파열’은 그와는 반대로 어떤 동작을 할 때 통증이 느껴진면 절대로 그 이상 더 올리거나 무리한 스트레칭을 하면 안됩니다. 그 이유는 찢어짐이 더욱 심해지기 때문입니다. 실제 임상에서도 보면 이러한 잘못된 스트레칭으로 상태가 더욱 심해져서 오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평소에는 어깨통증을 못느끼다가도, 팔을 올린채 뻗어서 해야하는 작업들, 예를들면, 페인트 칠하기, 빨래 널기 등을 할 때 어깨에 통증이 와서 힘든 경우가 있다면 ‘회전근개 손상’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 위의 '한방칼럼'은 알버타 교민신문인 '디스타임' 인터넷 판에도 동시에 게재됩니다.


thistime.ca ---> 전문가칼럼 ---> 약손한의원

3 views0 comments